고대 벧세메스는 소렉골짜기를 건넌 직후 38번 국도 변에 위치해있어 차를 세우고 바로 볼 수 있다. 오늘날 벧세메스의 서쪽 모퉁이에 바로 붙어 있어서 찾아가기도 수월한 편이다. 오늘날 이스라엘 지도에 있는 정식명칭은 Tel Beit Shemesh다. 


Tel Beit Shemesh 동쪽 구릉의 모습


Tel Beit Shemesh 동쪽 구릉 모습


 벧세메스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법궤다. 대제사장 엘리의 아들들이 블레셋과의 전쟁에 법궤를 가지고 나갔으나 패하고 말았고, 동시에 여호와의 법궤도 블레셋에 빼앗기고 만다. 그때부터 법궤는 일곱 달을 블레셋에 머물렀다(아스돗-가드-에그론). 하지만 법궤가 가는 곳마다 이상하고 흉흉한 일들이 일어나고 재앙이 끊이지 않자 블레셋 사람들은 두려움에 떨기 시작했고, 블레셋 지도자들은 법궤를 이스라엘로 돌려주기 위한 작전을 실행에 옮겼다. 젖을 뗀지 얼마되지 않은 암소 두마리가 끄는 수레에 법궤를 싣고 벧세메스를 향해 가게했다. 블레셋은 만약 소들이 벧세메스로 간다면 법궤로 인한 재앙들은 여호와가 내린 것이고, 소들이 그냥 젖먹이 새끼들을 찾든지 아무 곳이나 가고 싶은 곳으로 간다면 그저 우연히 일어난 재앙으로 여기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에그론을 출발한 암소들은 곧장 벧세메스를 향해 갔다. 


 실제 이 곳을 둘러보면 에그론은 소렉 골짜기 동쪽 거의 막바지에 있고, 벧세메스는 소렉 골짜기의 동쪽 초입에 있다. 그리고 이 두 도시 사이에 딤나가 있다. 사실 소들이 벧세메스로 직행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새끼 소에게 가든지 벧세메스로 가는 길 가까이에 있는 딤나로 갈 확률이 더 높았다. 


벧세메스 상공에서 소라를 바라보고 찍은 사진


벧세메스 상공에서 딤나를 바라보고 찍은 사진



 아래 영상은 벧세메스와 소렉 골짜기를 헬리캠으로 촬영한 것이다(1080p로 재생하면 선명합니다.).


Tel Beit Shemesh는 지리적 요인으로 인해 상당히 요새화된 도시였다. 블레셋과 국경을 마주한 관계로 늘 긴장관계에 놓여있었던 것이다.


오늘날 Tel Beit Shemesh의 모습



WRITTEN BY
Pastor Hwang
성경과 성지의 살아있는 연결을 추구하는

트랙백  0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