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이 태어나던 당시 이스라엘 지역의 왕은 헤롯인데, 그는 유대인이 아닌 에돔 출신 이두메 사람이다. 유대인이 아닌 사람이 유대인들의 왕으로 산다는 것은 현대의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힘든 일이었나 보다. 헤롯은 유대인들이 자신을 왕의 자리에서 몰아낼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여 평생을 살았다. 그래서 그는 예루살렘에서 거리가 먼 광야 지역에 요새들을 여럿 건설해 유대인들의 반란에 대비했는데, 헤로디온이 바로 그런 요새다.

 오늘날 헤로디온은 팔레스틴 자치구역 안에 있는 이스라엘 국립공원이다. 하지만 이스라엘 군대가 군사력으로 통제하는 지역이라 안전하게 접근이 가능하다. 


헤로디온 상공에서 남쪽 유대광야를 바라보고 찍은 사진으로 헤로디온이 위치한 지역의 식생이 잘 나타난다. 황무지는 아니지만, 나무는 없고, 우기가 되면풀이 무성한 땅으로 전형적인 유대산지와 유대광야 경계 지역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아래 영상은 헤로디온 상공을 헬리켐으로 촬영한 것이다(1080p로 재생하면 선명합니다.).

 세상 거의 모든 왕이 그러하듯이 헤롯은 자신의 왕위를 지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은 왕이었다. 유대인들의 반발을 잠재우기 위해 유대인들의 성전을 증축했고, 자신을 왕으로 인정해준 로마의 가이사 황제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 지중해 연안에 가이사랴를 건설해 황제에게 바쳤다. 또한 실제적 반란을 대비해 인적이 드문 광야 지대에 마사다, 헤로디온, 마케루스같은 요새를 건설했다.   


헤로디온 상공에서 북쪽을 바라보고 찍은 사진이다. 산 정상부를 깍고 성벽으로 둘러싼 방어요새로서의 모습이 잘 보인다. 헤롯의 입장에서는 예루살렘에서 가장 가까운 곳에 있었기에, 반란이 생겼을 경우 즉각적인 대피가 가능한 곳이었다.


 유대인 역사가 요세푸스는 헤로디온에 대해 이렇게 기록했다.

"헤롯은 요새로 사용하기에 적당했던 언덕을 더욱 높게 그리고 둥글게 다듬어 마치 가슴 모양처럼 봉긋하게 만들었다. 요새는 둥근 탑들을 갓고 있고 200개의 계단을 올라가 꼭대기에 다다를 수 있으며 방어가 잘 돼 있었다. 안에는 왕실이 사용하는 화려하게 장식된 방들이 있었다. 물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멀리서 물을 끌어들였으며 요새 주변에는 도시가 형성됐다."


헤로디온 상공에서 내려다 보며 찍은 사진이다. 헤로디온의 구조가 한 눈에 들어온다.


 요세푸스의 기록에 근거하여 1960년대에 이르러 헤로디온 발굴작업이 시작됐으며, 오늘날까지도 지속적인 발굴이 이어지고 있다. 헤로디온 정상부는 지름이 62미터에 달하며, 외벽과 내벽의 이중성벽 구조를 가지고 있다. 4개의 망대가 있는데, 3개는 반원 형태를 하고 있고, 가장 큰 망대는 원형이다. 망대 안에서는 화려한 거주 시설들이 발견되었다. 


헤로디온 북쪽 상공에서 남쪽 방향으로 찍은 사진.

 

 헤로디온은 언덕 위 요새와 언덕 북쪽 넓은 땅에 위치한 연회장과 연못을 비롯한 건물들로 이루어져 있다. 인공으로 조성한 이 연못에 물을 채우기 위해 베들레헴 인근에 있는 저수지에서 이 곳까지 수로를 연결했다. 학자들은 하부 헤로디온 지역이 연못과 연회장을 중심으로 헤롯이 손님들을 접대하기 위해 사용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헤로디온 정상부의 북동쪽 사면에서는 로마식 극장과 해롯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건물이 발견되었다. 이것이 진짜 헤롯의 무덤인지에 대해서는 아직도 의견이 분분하다.

 

헤로디온 동북쪽 사면을 촬영한 사진이다. 헤롯의 무덤을 추정되는 부분과 로마식 극장을 볼 수 있다.


 헤로디온은 헤롯이 유대인들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만든 요새다. 하지만 그의 살아 생전에는 이 요새가 요긴히 쓰일 정도의 급박한 상황은 없었다는 점과 오히려 헤로디온을 요긴하게 사용한 사람들은 유대인이라는 사실은 참 역설적이다. 주후 70년과 123년에 로마에 대항해서 유대인 반란이 일어났을 때 헤로디온은 마사다와 함께 유대인들의 중요 거점이 되었다. 

 또한 헤롯은 헤로디온 정상부 아래의 암반을 깍아서 거대한 물 저장창고를 여러개 만들어 놓았는데, 유대인 반란 때 유대인들이 게릴라 작전을 펼치기 위해 이 각각의 물 저장창고들을 미로같은 터널로 연결시켰다. 아래 영상은 실제 터널과 물 저장창고를 촬영한 것이다.(720p로 재생하면 선명합니다.).

 

"이에 헤롯이 박사들에게 속은 줄 알고 심히 노하여 사람을 보내어 베들레헴과 그 모든 지경 안에 있는 사내아이를 박사들에게 자세히 알아본 그 때를 기준하여 두 살부터 그 아래로 다 죽이니" 마태복음 2장 16절

 평생동안 유대인들의 반역을 두려워하며 자신의 왕위를 지키기 위해 노력했던 헤롯은 예수님이 태어나셨던 당시 베들레헴의 모든 남자 아기들을 죽였다. 그가 얼마나 자신의 왕위를 지키는 데 혈안이 되어있었는지를 잘 보여주는 사건이다. 헤로디온도 그런 헤롯의 두려움이 만들어낸 건축물이다. 광야의 헤로디온으로 오르면서 안도했을 헤롯을 떠올려보면, 그가 얼마나 어리석고 불쌍한 삶을 살았는지 느낄 수 있다.


헤로디온 복원도를 바탕으로 제작한 모형, 상부 헤로디온에 전시되어 있다.


헤로디온 지하에 있는 물 저장창고. 이런 거대한 물 저장창고는 적의 침략시 보급이 끊겨도 장기간 저항을 가능하게 했다.


유대인 반란 때 유대인들이 만들어놓은 터널의 입체 그림이다.


지금 현재도 로마식 극장 위쪽에 있는 건물의 벽화 복원이 한창이다.


헤롯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자리.


유대인 반란 당시 유대인들이 로마군을 맞아 헤로디온 방어를 위해 사용했던 돌들의 모습.












WRITTEN BY
Pastor Hwang
성경과 성지의 살아있는 연결을 추구하는

트랙백  0 , 댓글  11개가 달렸습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 헤롯의 건축물들은 거의 대부분
      로마에서 직접 데려온 기술자들이 설계하고 관리 감독했습니다.
      그래서 건축적 완성도가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이천년 전에 그런걸 계획하고 실행에 옮겼다고 본다면,
      상당히 대단한 결과물들이죠^^
  2. 비밀댓글입니다
  3. 홍순호 2016.04.07 19:31
    이스라엘 방문을 준비중에 알게되었습니다.
    너무도 귀한 사진들 감사드립니다.
  4. 김종범 2016.04.09 01:48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성서 고고학 자료 많이 보고, 지난달 이스라엘 10동안 다녀왔습니다. 시간상 그냥 지나갔던 곳을 좀 더 자세히 볼수 있어서 좋으네요.

    믹마스/게바에 갔을 때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잘 보지 못했습니다.
    목사님, 부탁합니다. :)

    감사합니다.
  5. 비밀댓글입니다
  6. 김지철 2017.07.30 06:27
    이 자료 너무나 귀합니다. 이스라엘로 순례 가기전에 글을 읽고 나섰는데, 상당한 도움이 되었습니다. 다음은 어떻게 준비하고 계신가요. 궁금하네요.
  7. 비밀댓글입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