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루살렘에서 여리고로 내려가는 1번 고속도로 바로 옆에 위치한 유적으로 최근에 국립공원으로 새롭게 단장한 곳이다. 제2성전시대의 동굴 거주지, 저수조, 건물흔적이 남아있다. 또한 비잔틴 시대에 이곳에 세워져 있던 여관의 기초와 모자이크 장식들도 볼 수 있으며, 십자군 시대의 저수조도 구경할 수 있다. 이런한 유적들은 이곳이 아주 오래전부터 예루살렘을 오가는 수많은 순례자들이 거쳐갔던 중간지점 역할을 했음을 증명하고 있다. 유대광야에 대한 포스팅에서도 언급했듯이 여리고에서 예루살렘으로 가는 길은 거칠고 험하다. 



 누가복음에서 예수님이 말씀하신 비유에는 이 길에서 강도를 만난 사람과 그를 치료한 사마리아인이 등장한다. 아마도 사마리아인이 강도 만난 사람을 치료하고 숙박비를 준 여관이 이 여관일 수도 있다. 물론 이것은 어디까지나 그저 가능성이 높은 추측일 뿐이다. 그러나 이곳에서 예수님의 비유를 생각하면 조금 더 피부에 와닿게 느껴지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제2성전 시대의 것으로 거주용으로 사용하던 동굴을 발굴한 모습이다.


비잔탄 시대에 여관에서 사용하던 물을 받아두던 저수조다. 속이 굉장히 넓고 깊은데, 이것으로 당시 대략적인 여관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다.


제2성전 시대에 이 자리에 있었던 건물의 흔적이다.


 아래 그림은 이곳에 있는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비잔틴 시대 모자이크 유적들의 일반적인 패턴이다. 이스라엘을 여행하다가 어떤 건물에 오래되어 보이는 모자이크를 본다면 그 건물은 4~7세기 사이의 비잔틴 시대의 것일 확률이 99% 이상이다. 모자이크 양식은 비잔틴 시대를 대표하는 예술품이다. 이곳에서도 다양한 모자이크가 발굴되었으며 공원내 박물관에는 이스라엘 각지에서 가지고 온 모자이크들이 전시되어 있다. 





WRITTEN BY
Pastor Hwang
성경과 성지의 살아있는 연결을 추구하는

트랙백  0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