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드온이 살던 당시는 이스라엘에게 참담한 시절이었다(사사들이 등장하기 직전 모든 시대가 그러했지만). 미디안과 아말렉 사람들은 추수할 때가 되면 낙타를 타고 올라와서 이스라엘의 모든 농작물과 가축을 쓸어갔다. 그래서 기드온 시대의 사람들은 산에 굴을 파고 들어가서 거주했다고 성경은 말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하나님은 기드온을 사사로 세우신다. 미디안과 아말렉 군대와 싸우기 위해 32,000명의 이스라엘 군사들이 길보아산 북서쪽 기슭에 있는 하롯샘에 진영을 차렸다. 하지만 이때 하나님은 이런 명령을 하신다. 

"여호와께서 기드온에게 이르시되 너를 따르는 백성이 너무 많은즉 내가 그들의 손에서 미디안 사람을 넘겨 주지 아니하리니 이는 이스라엘이 나를 거슬러 스스로 자랑하기를 내 손이 나를 구원하였다 할까 함이니라"(사사기 7장 2절) 

 그리하여 하나님은 32,000명의 군사 중에서 300명만 남기고 나머지는 다 돌려 보내신다. 군사의 수를 줄여가는 과정의 무대가 되는 곳이 밑에 사진에 보이는 하롯샘이다. 하롯샘은 팔레스타인에서 가장 수량이 많고 아름다운 샘 중의 하나이다. 


하롯샘 상공에서 내려다 본 사진


 이스라엘에 현대국가가 세워지고 난 후에 물 사용량이 급격하게 증가하면서 지하수 고갈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하롯샘은 지금도 꾸준히 물이 솟는 상당히 큰 샘이다. 기드온은 이 샘물을 마시는 자세를 기준으로 300명만 남기고 나머지는 집으로 돌려보냈다. 


하롯샘에서 바라본 모레산


 위 사진에서도 확인할 수 있듯이 미디안과 아말렉 병력의 진영이 있는 모레산은 하롯샘에 멀지 않다. 미디안과 아말렉의 진영은 모레산 북쪽 사면에 있는 엔돌에 있었다. 그래서 32,000명의 병력이 하롯샘에서 물을 마시는 모습을 보지 못했을 것이다. 아래 영상은 하롯샘과 샘에서 이어지는 시내를 헬리켐으로 촬영한 것이다(1080p로 재생하며 선명합니다.).

 하롯샘은 지금 현재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다. 세계 각지의 성지순례객들이 찾고 있으며 기드온의 군인들처럼 실제로 샘물을 마셔보는 사람들도 있다.


이스라엘에서는 물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갈릴리와 요단강과 사해까지도 수위가 급격하게 낮아지고 있다. 이런 점들을 생각할 때 지금도 하롯샘은 물이 많은 샘에 속한다.


샘에서 나온 물이 흘러가는 통로, 국립공원에서 인위적으로 만든 물길이다.


물을 마셔보는 사람들




WRITTEN BY
Pastor Hwang
성경과 성지의 살아있는 연결을 추구하는

트랙백  0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