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글론은 이스라엘에서 국립공원(Ashkelon National Park)으로 지정하여 관리하는 곳이다. 이 곳은 유적지의 범위가 상당히 넓다. 이스라엘이 가나안을 정복하기 훨씬 전부터 도시였던 이곳은 시간이 흐름에 따라 도시가 점점 커졌다. 로마와 이슬람의 통치를 거치면서 지금 형태의 성벽이 완성되었다. 가나안 다섯 도시 중 유일하게 바닷가에 자리잡은 도시이기도 하다.


가나안 도시 성문의 모습


 여호수아가 가나안을 정복할 당시 점령한 도시지만, 점령 이후 이스라엘이 이곳을 다스리지는 않았다. 사사 시대와 다윗 때까지도 이 곳은 항상 블레셋의 도시였다. 삼손은 이 곳에 와서 삼십명을 쳐 죽이고 외투 30벌을 빼앗아서 딤나로 돌아갔다. 


AD 3세기경의 것으로 추정되는 로마시대 바실리카의 모습


 알렉산더 이후에 아스글론은 급격히 헬라화되었다. 그리고 로마시대에 이곳에서 헬레니즘 문화가 꽃피웠다. 7세기 이르러 이슬람도 이 곳을 점령했을 때 큰 규모의 도시를 건설했다. 아래 영상은 가나안 성문과 헬레니즘 바실리카를 헬리켐으로 촬영한 것이다(1080p로 재생하면 선명합니다.).


현재까지 발굴된 것들 중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아치형 성문


아치형 성문은 이중으로 되어있다. 이것은 상부 아치의 모습.


아스글론 외곽을 둘러싸고있는 성벽의 모습


로마시대 바실리카에 사용된 돌 기둥이 그대로 남아있다.


로마시대 바실리카의 제단 부분


바실리카의 제단 부분을 상공에서 찍은 사진




'이스라엘 > 해안평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스글론 - 삼손이 30명을 쳐 죽인 도시  (1) 2015.02.03

WRITTEN BY
Pastor Hwang
성경과 성지의 살아있는 연결을 추구하는

트랙백  0 , 댓글  1개가 달렸습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