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리고아이를 잇달아 함락시킨 이스라엘은 가나안에 거주하던 원주민들에게 재앙같은 존재였다. 이때 허름한 차림새의 사신단이 여호수아를 찾아왔다. 그들은 기브온 거민들이었다. 기브온은 한 장소를 지칭하기도 하지만 아얄론에서 예루살렘 북쪽까지 이어진 넓은 골짜기 전체에 거주하던 기브온-히위 족속 사람들의 이름이기도 하다. 기브온은 벧엘과 예루살렘 사이에 위치한 도시로서 이스라엘이 정복해야 할 대상이었지만, 여호수아는 기브온 사신들의 행색에 속아 넘어가 평화조약을 맺었다. 


현지 지명은 el-Jib이다. 2015년 1월 현재 이스라엘에서 일부 팔레스틴 지역에 쌓아올린 장벽 때문에 출입이 불가능한 지역이다. 사진은 나비 사무엘에서 조금 내려간 지점에서 헬리켐을 날려 찍었다.


 기브온 사람들이 살던 도시들은 해안평야에서 아얄론 골짜기를 지나 예루살렘을 비롯한 산지지역으로 가는 주요통로가 지나는 곳이다. 이 지역 아래 위로는 비교적 높은 산악지역이 이어져서 이동이 용이하지 않다. 그래서 고대로부터 병력이동과 물자수송을 위한 매우 중요한 지역이며, 가나안을 정복해야 하는 이스라엘로서도 이 지역을 점령함으로서 가나안을 남북으로 가를 수 있는 작전상 요충지였다. 네개의 기브온-히위 족속 도시가 성경에 나오는데 기브온, 그비라, 브에롯, 기럇여아림이다. 이집트와 로마의 병력도 예루살렘을 포위하기 위해 이 길을 따라 예루살렘 북쪽에 도달했다오늘날 브에롯을 제외한 세개의 도시들은 거의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있다. 2015년 1월 현재 기럇여아림만 출입이 가능하고 나머지 도시들은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이다. 


가나안 정복 당시 이스라엘은 아이성 점령 후 기브온을 반드시 손에 넣어야지만 정복을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는 여건이었다.


 기브온은 여호수아의 가나안 남부정복에 있어서 나름 중요한 역할을 했다(기브온 기습과 추격전 포스팅을 참조).또한 그 전투 와중에 태양이 기브온 위에 머무는 기적이 일어난 곳이기도 하다. 후에는 솔로몬이 이곳에서 하나님께 일천번제를 올렸고 엄청난 지혜를 선물로 받았다. 


















WRITTEN BY
Pastor Hwang
성경과 성지의 살아있는 연결을 추구하는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